money-1428594_1280

입국제한 국가 중국 포함 100곳 넘는데… 靑, 일본에만 강경 대응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20-03-06 16:11
조회
99









靑, NSC 열고 "상호주의 조치 검토"⋯ 보복 조치 시사

日 여행경보 '여행유의→여행자제 혹은 철수권고' 격상 검토

외교부 "日 한국인 입국거부, 다른 의도 의심" 입장 내놔

청와대는 6일 일본 정부가 우한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을 막기 위해 한국과 중국에서 오는 입국자에 대해 9일부터 3월말까지 2주간 격리 조치를 취한다고 발표한 데 대해 강한 유감의 뜻을 밝혔다.

청와대는 이날 오전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이 주재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 회의에서 일본 정부에 대해 강한 유감을 표했다고 밝혔다. NSC 상임위원들은 "세계가 평가하는 과학적이고 투명한 방역체계를 통해 우리나라가 코로나19를 엄격하게 통제·관리하는 데 비춰 일본은 불투명하고 소극적 방역조치로 국제사회로부터 불신을 받고 있다"고 지적했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6일 오전 김포국제공항 국제선청사 모니터에 일본 오사카행 결항 정보가 표시돼 있다. 일본 아베 총리는 5일 저녁 주재한 코로나19 대책본부 회의에서 한국과 중국에서 들어오는 입국자를 지정 장소에서 2주간 대기토록 하고 두 나라 국민에게 발급한 비자의 효력을 정지하는 내용의 새로운 코로나19 대책을 발표했다. /연합뉴스
청와대는 "상임위원들은 일본 정부가 이런 부당한 조치를 우리 정부와 사전 협의 없이 취한 것은 납득하기 어려운 만큼 우리 정부는 상호주의에 입각한 조치를 포함해 필요한 대응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고 했다. 청와대가 '상호주의에 입각한 조치' 등을 검토하겠다고 한 데 따라 우리 정부도 일본인의 방한을 제한하는 등 상응 조치를 내놓을 가능성이 있다.

현재 정부는 일본 전역에 내려진 여행경보 1단계 '여행유의'를 2단계 ‘여행자제’나 3단계 ‘철수권고’로 격상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부는 이날 일본인에 대한 입국제한 등을 포함한 "모든 가능한 조치들을 검토하고 있다"고 했다. 정세균 국무총리도 이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과도하고 불합리한 조치에 대해 적절한 대응조치를 강구할 것"이라고 했다. 외교부는 "(일본이) 방역 외 다른 의도가 있는 것 아닌지 의심할 수밖에 없다"는 평가까지 내놨다.

정부가 일본 정부의 한국인 입국 규제 조치에 강한 유감 표명과 함께 강도 높은 '맞대응'을 검토하고 나선 것은 그간 중국에 대해 보인 태도와 차이가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외교부는 전날 주한 일본대사관 총괄공사를 외교부 청사로 부른 데 이어 이날도 도미타 고지(富田浩司) 일본대사를 초치했다. 반면 중국이 일본보다 먼저 한국발 항공기 탑승자에 대한 격리 등 입국 제한 조치를 취했을 때, 외교부는 싱하이밍(邢海明) 중국대사에게 우려를 나타내는 정도에 그쳤다. 외교부가 싱 대사를 면담한 뒤 발표한 보도자료에는 "중국 중앙정부의 보다 적극적 관심과 지원을 당부했다"고만 밝혔다. 현재 중국에서 강제 격리 중인 한국인은 5일 시점에서 860명으로 외교부는 파악하고 있다.

이날 오전 10시 현재 한국인에 대한 입국제한·금지 조치를 취한 국가는 총 102국으로 늘었다. 한국인 입국을 금지한 나라가 43국, 격리 조치를 취한 나라 15국, 검역을 강화한 국가가 44국이다.

[카지노쿠폰 parkjeongyeop@chosunbiz.com]




[네이버 메인에서 조선일보 받아보기]
[조선닷컴 바로가기]
[조선일보 구독신청하기]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전체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