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ey-1428594_1280

[속보] 유은혜 "유초중고 개학 3월 23일로 2주 연기"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20-03-02 17:46
조회
109









"전국 초중고에 제공 방역물품, 3월 2주까지 반납 계획"
"개학 연기 기간 5일 최대 50만원의 자녀돌봄비용 지급할 것”
"3월 한달을 안전하게 보낼 수 있도록 학부모들의 참여 부탁드린다"
/연합뉴스
[서울경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미성년자가 200명을 넘은 것으로 나타나면서 확산세가 줄어들지 않아 교육부가 유치원 및 초·중·고등학교 개학의 추가 연기를 발표했다.

2일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교육부는 학생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판단한다”며 “유초중고 학교 개학일을 당초 3월 9일에서 23일로 2주 연기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유 부총리는 “학생들의 안전을 확인하기 위해 최소 1주의 시간이 더 필요하다”며 이 같은 결정 배경을 밝혔다.

유 부총리는 “3주가 학습지원을 하고 온라인 학습을 통해 학사 공백을 최소화할 계획”이라며 “긴급 돌봄 지원도 수반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각 학교는 수업 일수를 확보하기 위해 개학이 미뤄진 총 3주만큼 여름방학·겨울방학을 줄일 예정이다.

교육부는 이미 개학을 3월2일에서 9일로 일주일 동안 일괄 연기했지만, 확진자가 매일 수백명씩 폭증하면서 추가로 개학 연기를 할 필요성이 커지고 있었다. 확진자가 쏟아짐에 따라 현재 학생 확진자가 몇 명인지, 지역별·학교별 현황이 어떻게 되는지 정확한 집계가 어려운 상황이었기 때문이다.
/바카라사이트 phillies@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0